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연령은 2003∼2009년생
정부 '만 나이'·'연 나이' 발표 혼선…현재 백신접종 대상과 일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2. 04(토) 20:00
방역패스. 연합뉴스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적용되는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대상 연령대가 2003년 1월 1일생부터 2009년 12월 31일생까지라고 4일 밝혔다.

정부가 전날 청소년 방역패스 대책을 발표하면서 적용 나이를 두고 만나이를 기준으로 할지, 연나이를 기준으로 할지 명확히 설명하지 못해 혼선이 빚어졌는데, 이날 출생연도, 즉 연나이를 기준으로 한다고 확인한 것이다.

적용 대상자는 올해 기준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로, 실제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내년을 기준으로 하면 중학교 1학년부터 해당하는 셈이다.

이들 연령층에 대해서는 현재 백신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이다.

'12∼17세'(2004∼2009년생) 연령군은 각각 '16∼17세'(2004∼2005년생)와 '12∼15세'(2006∼2009년생)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지난 10월 18일과 1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현재는 해당 연령군 전체가 오는 31일 오후 6시까지 추가로 사전예약을 받고 있다. 사전예약에 참여한 소아·청소년은 내년 1월 22일까지 접종 일자를 지정할 수 있다.

이날 기준으로 12∼17세의 1차 접종률은 48.0%(276만8천836명 중 132만9천40명), 접종 완료율은 29.8%(82만5천584명)다.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2003년생은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대입 일정을 고려해 이미 지난 7월 19∼30일 일찍이 접종을 시작해 마친 상태다.

한편 현재 초등학교 5학년인 2010년생은 방역패스 대상 연령이 아니다.

이들은 내년부터 접종 권고 연령이 되지만, 백신 접종 간격과 항체 형성기간 등을 고려하면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2월 전까지 접종을 마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방역패스 대상에서 제외됐다.

방역당국은 "2010년생은 내년 1월 1일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하지만, 2010년생 아동과 보호자 모두에게 충분히 접종의 필요성과 효과·안전성을 알린 후 접종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