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어 이준석 사퇴설 윤석열 선대위 대혼란
패싱 논란에 이수정 불만 등 겹친 듯…尹측도 강대강 충돌 불사 태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1. 30(화) 14:19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이 30일 일파만파로 확산하고 있다.

 일정을 전면 취소한 이 대표 측에서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윤 후보 측도 강경한 입장을 보여 정면충돌로 흐르는 양상이다.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긴 데 이어 이날 '금일 이후 모든' 일정을 돌연 취소하고 상계동 자택에서 두문불출 중이다.

 이 대표는 주변 만류에도 거듭 당 대표 사퇴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 측이 충청 방문 일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는 패싱 논란에 더해 명시적으로 반대했던 이수정 교수를 선대위에 들인 데 대한 불만 표시로 해석된다.

 실무자급 인선을 놓고도 일부 이견이 있었다고 한다.

 전날 밤 이 대표 자택을 찾았다는 정미경 최고위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이 대표가 정말 직을 던질 수도 있을 것 같다"며 "그러면 정권 교체 못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대위가 처음 구상했던 것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가고 있다"며 "대표가 더이상 역할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이 대표가 예상치 못한 카드로 판을 크게 뒤흔드는 '김종인식 정치'를구사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윤 후보 측은 일단 패싱 논란과 관련, 절차상 '착오'를 인정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실무적인 차원에서 흠이 없지 않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비서실장이 공석이어서 발생한 헤프닝"이라며 "앞으로 당 대표 예우를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다만, 이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한 데 대해선 물러서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앞장서 대변하는 '이대남'(20대 남성)도 중요하지만, 대선 승리를 위해선 '이대녀'(20대 여성)의 지지와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그런 맥락에서 이 교수 영입이 전략적으로 '쓸모 있는' 포석이라는 주장이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와 가까운 핵심 참모들은 이 대표 사퇴설에 큰 의미를 두지않는 분위기다. 강 대 강 충돌도 불사할 태세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구원 등판을 바라는 여론을 만들기 위해 후보를 들쑤시고 깔아뭉개서 지지율을 떨어뜨리려는 것 아닌가"라고 의심했다.

 다른 관계자도 통화에서 "이 대표는 우리가 무관심해야 조용해진다"며 "관심을 보이면 더 떠들어서 후보 흠집만 더 커진다"고 일축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 방문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한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