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생수업계 최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10. 22(금) 09:55
제주삼다수가 먹는샘물(생수) 기업 최초로 국가 공인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으로 지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환경부가 지정하는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자격을 취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지정에 따라 제주개발공사는 지하수와 먹는샘물 등에 대한 먹는물 수질검사 공인기관 역할을 할 수 있다. 공사는 이번 자격 취득이 제주삼다수의 품질 신뢰도를 높이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을 계기로 삼다수 유역을 포함한 제주 지하수에 대한 연구와 수질분석에도 더욱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청정 수자원을 보전·관리하는 데 기여하고, 도내 수질검사기관과의 협력체계도 갖춰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에 맞춰 'R&D혁신센터'를 신설했으며, R&D혁신센터 내 수질검사 전담 부서인 '물환경연구실'을 운영한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국민 생수 브랜드를 운영하는 기업으로 공인 수질검사 기관의 자격을 취득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먹거리 안전에 대한 관심과 기업의 책임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제주삼다수'라는 브랜드가 곧 품질에 대한 신뢰로 이어질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