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
예외 없이 금지… 과태료도 3배 '상향'
제주자치경찰위원회 20일 정기회의서
자치경찰단에 불편·혼란 최소화 '주문'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10. 20(수) 16:51
21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가 전면적으로 금지되면서 제주 자치경찰위원회가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제주도자치경찰위원회는 20일 열린 정기회의에서 자치경찰단으로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에 따른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도민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라고 주문했다.

 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21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가 전면 금지를 골자로 하는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된다. 그동안 어린이 보호구역이라도 별도의 주·정차 금지 장소로 지정돼 있지 않으면 합법적으로 주·정차를 할 수 있었던 것을 전면적으로 금지시킨 것이다. 또 과태료도 기존 4만원에서 12만원으로 3배 이상 상향된다.

차량 운전자들은 주변에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학원, 특수학교, 외국인학교 등 어린이 이용시설이 있으면 도로에 설치된 어린이보호구역 안내 표지가 있는지 살펴보고 주차 또는 정차를 하지 말아야 한다.

 이날 정기회에서 자치경찰위원회는 ▷홍보활동을 통한 과태료 상향 반발 최소화 ▷등·하교 시간을 제외한 한시적 주·정차 허용 방안 강구 ▷민·관 협력 승·하차 구역 수요조사 등을 자치경찰단에 주문했다.

 자치경찰위원회 관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 초기부터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1일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되면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이 교통사고를 일으켜 운전면허 정지 또는 취소 처분을 받은 운전자에게만 명령됐던 '특별 교통안전교육'이 벌점만 받은 경우에도 이수를 하도록 강화됐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