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육공무직노조 10월 파업 예고…임금교섭 결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9. 28(화) 15:35
28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당국과의 집단 임금교섭 결렬에 따른 10월 총파업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28일 집단 임금교섭 결렬에 따른 10월 총파업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이날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당국이 기어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현재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 중이며 교섭 결렬 상황에 따라 다음 달 20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국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와 교육당국이 본교섭과 실무교섭 등 총 7차례 임금교섭을 진행했으나 지난 24일 최종 결렬돼 조정 신청을 한 상황이다.

노조 요구사항은 기본급 9% 인상과 모든 직종에 동일한 인상률 적용, 차별 없는 복리후생성 임금 지급 등이다.

노조는 "교육당국은 교섭 내내 묵비권을 행사하고, 17개 시·도교육청 전체가 합의한 사항만을 교섭안으로 제시했다"며 "파업 전 해결을 주문했으나 교육당국은 수정안 제시는 어렵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공무원과 같은 기준으로 복리 후생성 수당을 지급할 것을 권고하고, 공무직위원회는 공정임금 실현을 위한 임금체계 개편을 얘기하는데 교육당국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에 맞서 더 크게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