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실손의료보험 가입률 낮은 이유 뭘까
보험 가입률은 0.4%.."천차만별 진료비에 대한 불신 탓"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8. 29(일) 17:46
반려동물 보험 가입이 극히 저조한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9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국내 손해보험사의 반려동물(개, 고양이) 실손의료비보험 계약 보유량은 작년 말 기준으로 3만3천621건으로 집계됐다.

국내 반려동물 추정치(860만 마리) 대비 0.4%에 불과하다. 당국에 등록된 232만 마리와 비교해도 1.5% 수준이다.

지난해 연간 보험료는 156억원이었다.

보험이 잘 알려지지 않은 점뿐만 아니라 진료 서비스의 표준화가 미진해 진료비에 대한 불신이 큰 탓에 보험 가입이 저조한 것으로 보험업계는 보고 있다.

진료항목과 진료비가 동물병원마다 천차만별이다. 앞서 여러 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진료비가 투명하지 않고 과도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도한 진료비 부담은 동물 학대와 유기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반려동물 의료비에 대한 불신 탓에 보험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도 저조하고 주요 보험사도 상품 개발·마케팅에 소극적인 편이다.

국내 보험업계도 펫보험 시장의 잠재성을 기대하고 2007년 이래 상품을 속속 출시했으나 진료비가 과도하게 청구돼 손해율이 높아지며 판매가 중단됐다. 2014년 동물 등록제가 도입되며 일부 손해보험사가 상품을 다시 내놨으나 여전히 판매 실적은 미미하다.

국내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서 메리츠화재[000060]의 점유율이 80%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펫보험의 잠재성이 있다고들 하지만 진료항목과 진료비 표준화가 되지 않은 국내 여건에서는 보험사가 보험료를 산출하고 보상을 심사하는 데 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반려동물 양육자의 부담을 덜고 신(新)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고자 동물진료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병원 진료항목 표준화와 진료비 공시제 등을 시행하는 내용의 수의사법을 올해 5월에 발의했다. 정부안 외에도 동물진료 진료비 표준화와 관련해 전재수, 허은아 등 여야 의원이 발의한 수의사법 개정안 9건이 계류돼 있다.

정부는 표준화가 불필요한 다빈도 항목부터 진료비 공시제를 시행하고 표준화를 동시에 진행하자는 계획을 내놨으나, 수의사단체는 진료비 공개를 모든 진료항목을 표준화한 이후로 미루자며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