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주 '아미' 코로나19 아기 돌본 건양대병원에 '선물
간호사 "많은 위로와 감사 인사에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8. 24(화) 14:44
건양대병원 코로나19 전담 병동 의료진에게 도착한 아미 제주도 팬들의 선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세계적 팬덤 '아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생후 13개월 아기를 보살핀 대전 건양대병원에 선물을 보냈다.

 24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제주 지역 BTS 팬들은 최근 코로나19 전담 병동인 대전 서구 건양대병원 33병동에 감사의 말을 담은 편지와 함께 간식을 전달했다.

 이들은 서신에서 "힘든 코로나 시기에 다들 마음이 지칠 때 33병동 의료진의 따뜻함에 진심으로 행복했다"며 "노고에 감사드리며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는 언제나 코로나 의료진을 응원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건양대병원 33병동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진은 코로나19로 열성 경련을 보이며 입원한 13개월 아기의 병원 생활을 돕기 위해 낙상 위험이 있는 침대를 빼내고 바닥에 매트와 이불을 깔아줬다.

 아이를 혼자 둘 수 없어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함께 머문 엄마에게는 수시로 아이 상태를 일러주며 살폈다고 한다.

 열흘 넘게 치료가 이어졌지만, 아이와 엄마는 꿋꿋하게 잘 견뎠다. 이어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 6일 퇴원했다.

 아이 엄마는 이런 사실을 지역 맘 카페를 통해 알렸고, 언론에서도 높은 관심을보였다.

 정미희 건양대병원 33병동 간호사는 "그저 아기와 엄마가 편하게 생활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했던 일인데, 많은 위로와 감사 인사를 보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아미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의 응원을 마음에 품고 코로나19 종식까지 최선을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