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로이터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
청와대 “사실 아니다” 반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7. 29(목) 00:00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8일 남한 정부의 소식통 3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함으로써 긴장관계를 완화하는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소식통들은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추구하지만 코로나19 사태 탓에 일정이나 다른 세부 사항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남북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협의가 아직 진행 중"이라며 "코로나19가 가장 큰 변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면 회담이 최선인데 상황이 좋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른 소식통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화상 정상회담이 하나의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날 로이터 보도를 부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는 이미 밝혔듯이 사실이 아니다"라며 "논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한편 로이터는 남한 정부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해 폭파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재건설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도 전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