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예가회 스무 해 정직한 노동, 살림의 흙 작업
창립 20주년 기념 '부엌 풍경' 주제로 20회 정기전 펼쳐
'재택'의 시대 만나는 그릇 등 7월 31~8월 5일 문예회관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1. 07. 28(수) 16:52
한홍곤의 '사랑의 찻상'.
그들은 관람자들을 집으로 초대하듯 작업의 결과물을 펼쳐놓는다. 음식과 차, 과일 등이 담길 여러 형태 그릇들이 그곳에 있다. '부엌 풍경'이란 이름을 달고 제주도예가회가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준비한 정기전이다.

이달 31일부터 8월 5일까지 문예회관 1전시실에서 열리는 올해 정기전은 팬데믹 시대에 맞춰 기획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나들이가 어려운 때에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도예 작품들을 선보인다.

도예 작업은 디지털 시대에 정직한 손의 노동이 여전히 유효함을 보여준다. 오랜 시간 끝에 세상 밖으로 나오는 그릇 등은 그 어떤 예술 장르보다 우리의 생활 가까운 곳에 머문다.

제주도예가회 회원들은 이번에 '부엌'으로 상징되는 살림의 공간, 일상의 공간에 어울리는 그릇과 오브제를 빚었다. 허민자의 '화향(花香)', 한홍곤의 '사랑의 찻상', 강승철의 '일상으로의 초대', 고행보의 '여유', 김남숙의 '소확행', 오옥자의 '여름을 위한 상차림', 이미영의 '공감' 등 28명의 도예가가 대중성과 작품성을 더해 만들어낸 각기 다른 '부엌 풍경'을 볼 수 있다.

회장을 맡고 있는 박선희 도예가 등 제주도예가회 회원들은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다양한 표현과 기능의 쓰임새를 담아낸 스물여덟 개의 부엌 풍경을 통해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했다.

제주도예가회는 2001년 12월 발기 총회를 가졌고 이듬해 7월 국립제주박물관에서 창립전을 열었다. 매년 회원전은 물론 타 지역 도예가회 교류전, 세미나, 도자문화 답사 등을 이어왔다.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