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2일 하루 29명 확진… 역대 네 번째
유흥주점·고교 모임·면세점 등 집단 감염 계속
이달 들어 연달아 기록적인 신규 확진자 발생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1. 07. 23(금) 12:44
오는 26일까지 추이 지켜보며 4단계 격상 검토


제주에서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하면서 하룻 사이 30명에 육박하는 확진자가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2일 하루 동안 총 2857명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중 29명(1555~1583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전날 오후 5시까지 도내에서 18명이 확진된 데 이어 간밤 사이 11명이 추가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아 신규 확진자 수는 29명까지 불어났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를 통틀어 역대 네번째로 많은 것이다. 특히 7월 들어 역대 최다(7월20일·34명), 역대 두번째(7월8일·31명), 역대 네번째(7월22일·29명) 등 연일 기록적인 확진이 이어지며 제주 방역망이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7월 확진자수는 318명으로 지금 확산 추이가 유지될 경우 사상 처음으로 400명을 넘어설 수도 있다.

22일 발생한 확진자 29명 중 대다수인 25명이 지역 내 감염으로 추정됐다.

가장 우려스러운 것은 집단감염이 여전히 꺾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제주시 유흥주점 3'으로 명명된 '파티24'를 연결고리로 한 확진자 1명이 추가돼 해당 집단 감염자는 모두 22명으로 늘었다. 이달 들어 도내에서는 3곳 유흥주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으며 이들 주점발 확진자만 71명에 이르고 있다.

제주시 고등학교 모임 발 확진자도 2명 추가대 총 감염 인원이 14명으로 늘었다. 이 집단 감염은 도내 5개 고교 학생 17명이 한 펜션에서 1박 2일간 함께 투숙하면서 촉발됐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의 제주국제공항 면세점에서도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제주공항 JDC 면세점에서는 지난 10일~11일 확진자 3명이 발생한 후 한동안 잠잠하다가 지난 18일부터 다시 확진자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어 19일 1명, 20일 4명, 21일 4명, 22일 3명 등 빠른 속도로 확산해 이달 들어 총 14명이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제주국제공항 면세점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22일부터 23일까지 모든 매장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소독하고 있다. 또 직원 1200여 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 가족 또는 지인 등 선행 확진자의 접촉해 감염된 사례가 지난 22일 16명에 이르는 등 일상생활 속 감염도 계속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다음주 월요일(26일)까지 확산 추이를 보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4단계 격상에 늘 대비하고 있지만 자영업자와 취약계층, 소상공인들의 피해도 고려해야 하는 등 생활과 방역 사이에 접점을 찾아야 한다"며 "일단 현재로선 4단계까지 않도록 최대한 방역에 노력하겠다. 격상 여부는 이번 주말과 다음주 월요일까지 지표를 보며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호해수욕장 26일 밤 10시부터 음주·취식 금지
'확진자 급증' 제주 자가격리자 관리 '비상'
제주 연일 두 자릿수 확진 '집단감염' 여파 계속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