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여름휴가 시작 ‘식중독’ 예방 노력 필요할 때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1. 07. 22(목) 00:00
실온에 두었던 음식들이 빠르게 상하는 걸 보면 진짜 여름임을 느끼게 된다.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됨은 물론 단골 불청객인 식중독과 마주할까 걱정되는 게 사실이다.

또한 매우 덥고 습도가 높은 요즘, 미생물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식재료 관리부터 조리식품의 보관·관리, 식품용 기구·기기 등 살균·소독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건강한 여름휴가를 보내기 위해서는 개인의 코로나19 방역 수칙(손 씻기,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을 꼭 지켜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냉장·냉동 시설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야외 나들이 장소 등에서는 음식물 보관과 섭취에 늘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자동차 트렁크에는 가급적 음식물 보관을 피하고, 냉장고 또한 100% 믿지 말아야 하며 조금이라도 상태가 이상하면 바로 버려야 한다.

또 아이들은 상한 음식을 가려내는데 어렵기 때문에 부모가 먼저 음식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수영장 등 물놀이나 음식 섭취 시 증세(구토와 설사 등)가 나타나면 식중독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수분 외 음식 섭취는 잠시 멈추고 빠른 시간 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조리 전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음식은 속까지 익혀서 먹기 ▷물은 끓여 먹기 ▷칼과 도마는 식재료 별로 구분 사용하기 ▷조리기구와 식재료는 깨끗이 세척하고 소독하기 ▷냉장은 5℃ 이하, 냉동은 -20℃ 이하로 보관하기 등으로 우리 모두가 쉽게 지킬 수 있는 내용이다.

한순간의 소홀함으로 소중한 이들과 함께하는 가정생활과 여름휴가의 추억들을 망칠 수 있음을 항상 기억하고 식중독 예방을 위해 각별히 노력해야 할 것이다.

<한은미 서귀포시 식품위생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