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 120시간 바짝 일하자' 발언 논란
민주 "아우슈비츠냐"…尹 "왜곡말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7. 20(화) 17:48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 120시간 근무' 발언을 도마 위에 올려 "아우슈비츠냐"고 맹공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여권에서 발언의 진의를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에 나섰다.

 해당 발언은 윤 전 총장이 전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주52시간제는 실패한 정책"이라고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그는 "스타트업 청년들을 만났더니, 주52시간제도 시행에 예외조항을 둬서 근로자가 조건을 합의하거나 선택할 수 있게 해달라고 토로하더라"며 "게임 하나 개발하려면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단순히 정부의 노동 정책을 비판하려고 한 말씀이라면 낙제고, 정책적 포석이었다면 정말 두려운 일"이라며 "대권에 도전하신다면 공부 좀 제대로 하고 나오시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후보 캠프 최지은 대변인은 "사람이 주 120시간 일하면 죽는다. 인권 의식부터 바로 세우시라"며 "전태일 열사가 일했던 시기에 유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던윤 후보가 120시간 노동을 상상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캠프 차원에서 120시간을 5∼7일로 각각 나눴을 때 산출되는 일평균 노동시간 자료를 배포하기도 했다.

 이낙연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일주일 내내 잠도 없이 5일을 꼬박 일해야 120시간인데 어떻게 하자는 것인지 윤석열 씨는 설명해야 한다"며 "말씀을 하기 전에 현실을 제대로 보고 생각을 다듬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용진 후보도 "제도가 실패하기를 바라는 희망 섞인 악담에 불과하다"며 "누구에게 무슨 엉터리 과외를 받았길래 엉뚱한 소리를 하시는 겁니까"라고 비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주 98시간 노동"이라며 "4차산업혁명 시대에 120시간 노동을 말하는 분이 대통령 하겠다고 나서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도 "그동안 벼락치기로 뭘 준비했는지 너무 실망스럽다. 잘 모를 땐 가만있으면 중간은 간다"며 "오늘도 폭염 속에서 노동을 이어가는 보통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대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근로자들을 120시간 일 시켜야 한다는 뜻이 아니었다"며 "어떤 독재자가 1주일에 120시간 일하게 만들겠나.

비상식적 얘기"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와 정치적으로 반대쪽에 있는 분들이, 마치 제가 120시간씩 일하라고 했다는 식으로 왜곡해서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근로자 스스로도 근로조건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갖도록 해주는 게 기업에만 좋은 게 아니라 근로자에게도 좋을 수 있다"며 "예외를 넓게 둬야하지 않겠나 그런 말씀이었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