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제작사 대표-가수 서인영 확진 판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7. 13(화) 16:36
가수 서인영.
배우 이정재의 연출작인 영화 '헌트'의 제작사 대표와 가수 서인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연예계에서 확진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헌트'의 제작사인 사나이픽쳐스의 한재덕 대표는 13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최근 ('헌트') 촬영장을 방문한 적은 없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영화 촬영은 큰 영향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배우와 스태프들은 선제 차원에서 정기 검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첩보 액션물인 '헌트'는 이정재가 연출·제작·각색 그리고 주연을 맡았으며, 배우 정우성이 이정재의 동료이자 라이벌 역을 연기한다.

 이날 오전 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서인영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인영은 이에 따라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른다고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이 밝혔다.

 최근 영화를 비롯한 연예계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4차 유행이 확산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동선이 복잡한 연예인들은 물론 업계 관계자들이 줄줄이 확진되면서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노심초사하고 있다.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