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대출 기존고객도 최고금리 인하 적용
"신청절차 없이 적용"…다중채무자 고려하면 혜택인원은 더 적을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6. 24(목) 15:58
다음 달 7일 시행하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 맞춰 카드·캐피탈업계가 기존 대출 이용자에게도 낮아진 금리를 자발적으로 적용한다.

 여신금융협회는 기존 대출 고객에게도 다음 달 7일부터 법정 최고금리 연 20%를적용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현행 법정 최고금리는 24%이며 다음 달 7일에 20%로 인하된다.

 원칙적으로 법정 최고금리 인하는 신규 계약이나 갱신·연장 계약부터 적용되며, 기존 거래고객에게 인하된 금리를 적용하는 것은 법적 의무사항은 아니다.

 협회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과 고통을 분담하고 금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기존 고객에 대해서도 금리 인하에 나서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카드와 롯데캐피탈 등 일부 여신전문금융사는 이미 인하된 최고금리를 기존 고객에 적용 중이다.

 이번 조처로 ▲ 현금서비스 등을 이용 중인 카드업권 고객 246만7천명 ▲ 신용대출 등을 이용 중인 캐피탈업권 고객 17만5천명이 낮아진 최고금리를 적용받게 된다.

 낮아진 법정최고금리를 적용받는 기존 고객수는 각사 차주를 단순 합산한 것으로, 여러 카드사에서 대출을 이용 중인 고객을 고려하면 실제 인원은 더 적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중도 상환 없이 모두 만기 상환한다고 가정한다면 카드업권 고객과 캐피탈업권 고객이 각각 약 817억원과 약 350억원의 이자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협회는 추산했다.

 여신전문금융사는 별도 신청절차 없이 기존 차주에 대한 최고금리 인하 조처를 적용하고,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안내할 예정이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