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자 7월 '노마스크' 정부 방침 "제주는 예외"
해수욕장 개장 시기인 8월 31일까지 '의무'… '제주형' 인센티브 마련
전 도민 우선 접종 건의 사실상 무산… 임태봉 "쉽지 않은 상황"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6. 18(금) 16:50
마스크 착용한 관광객. 한라일보DB
[종합]오는 7월 3분기에 접어들어 전 국민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정부가 백신을 맞고 면역을 형성한 이들에 대한 접종 혜택(인센티브)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역은 정부 방침에서 일부 제외되는 등 제주도가 마련한 '제주형 백신 인센티브' 계획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지역 특수성을 반영한 제주형 백신 인센티브 계획을 마련, 적용할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특히 제주도는 오는 7월부터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실외에서 '노 마스크'를 허용하는 등 정부가 강구한 접종 혜택과 달리 8월 31일까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제주도는 7월 1일부터 도내 해수욕장 12개소가 개장되면서 관광객 등 인파가 몰리면서 방역에 구멍이 뚫릴 수 있는 점,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의 구별이 어려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도 방역당국은 이러한 내용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공식 건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직영 관광지 할인 등의 내용을 담은 제주형 백신 인센티브 관련 1차 계획을 수립했으며 추후 구체적인 사항을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주도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음을 인증하는 코로나19 '접종 배지' 제작, 배포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질병관리청·기획재정부와 협의를 통해 7월 중 조달 계약으로 접종 배지가 납품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장단점을 분석한 뒤 배지를 보급하는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정부가 오는 20일 발표 예정인 다음달 초부터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최종안을 토대로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백신 인센티브 계획 등의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는 여름 휴가철 몰리는 관광객을 대비해 도민 집단면역 형성 차원에서 전 도민 백신 우선 접종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지만, 질병관리청이 3분기 접종 계획에 제주도민 우선 접종 방안을 포함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무산됐다.

18일 열린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양영식) 제396회 정례회 제1차 회의에서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 갑)은 "도민 우선 접종 건의안을 냈었고, 총리를 만나서도 건의했는데, 물 건너 간 것으로 보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답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