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좀비기업' 34.5%..2013년 이후 최대
외감법인 2만6천개 작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0.3%p↑…수익성 양극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6. 03(목) 12:5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한해 수익으로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이른바 '좀비' 기업이 늘었다. 기업들의 평균 매출도 2년 연속 뒷걸음질했다.

 한국은행이 3일 공개한 '2020년 기업경영분석 결과(속보)'에 따르면 외부감사대상 법인기업 2만5천871개(제조업 1만929개·비제조업 1만4천942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 '100% 미만' 기업의 비중이 1년 새 31.0%에서 34.5%로 커졌다. 2013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자보상배율이 100%를 밑돈다는 것은 연간 수익이 이자 등 금융비용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뜻이다.

 하지만 동시에 영업이익이 금융비용의 5배를 넘는 '500% 이상' 기업의 비중도 40.9%에서 41.1%로 확대돼 수익성 '양극화' 현성이 뚜렷했다.

 전체 분석 대상 기업의 평균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5.1%)과 매출액 대비 세전순이익률(4.3%) 모두 전년(4.8%·4.1%)을 웃돌았다.

 특히 반도체·컴퓨터 수출 호조와 유가 하락에 힘입어 전기·영상·통신장비(6.

1%→9.0%), 전기가스업(0.6%→5.6%)의 영업이익률이 크게 뛰었다.

 분석 대상 기업의 매출은 전년(2019년)보다 평균 3.2% 감소했다.

 2019년(-1.0%)에 이어 2년 연속 역성장했고, 감소 폭(-3.2%)은 2013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컸다.

 매출 감소는 제조업(-3.6%)이 비제조업(-2.6%)보다 두드러졌다. 기업규모별로는대기업(-4.3%)은 외형축소를 겪은 반면 중소기업(0.8%)은 매출이 다소 늘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유가 하락 탓에 석유정제(-34.3%), 화학제품(-10.2%)의 매출이 급감했고 항공사 여객·화물수송 감소로 운수창고업(-8.3%)도 큰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비대면 활동 확산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컴퓨터 수출이 늘어나면서 전기·영상·통신장비(7.5%) 매출이 증가했고, 진단·검사장비 수출 증가와 함께 의료용 물질·의약품(18.3%) 업종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  

 다른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 증가율 평균은 4.9%로 집계됐다. 역시 2019년(5.0%)보다 낮은 수준이다.

 기업 재무안정성 지표인 부채비율(97.4%)과 차입금 의존도(차입금+회사채/총자산·28.2%)는 전년(97.6%·28.3%)과 비교해 소폭 하락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