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유동 인구 많은 곳에 '이것' 있다
입력 : 2023. 06. 06(화) 10:42수정 : 2023. 06. 07(수) 19:00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무인민원발급기 올해 제주공항 추가 설치 등 42곳 50대로 늘어
휴일 없이 24시간 운영하는 무인민원발급기는 절반 넘는 29대
최대 119종 발급 가능… 이용 건수 2020년 46만→2022년 50만
읍사무소에 설치된 무인민원발급기. 제주시 제공
[한라일보]제주시 무인민원발급기 설치가 늘면서 이용률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제주시에 따르면 현재 제주시 관내 42곳에 설치된 무인민원발급기는 총 50대다. 읍·면·동만이 아니라 공항, 여객터미널, 지하상가, 병원, 공영주차장 등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두고 있다.

올해만 해도 제주시청, 제주공항, 용담2동주민센터, 도두동주민센터, 조천읍 함덕이동민원실 등 5곳에 추가 설치했다. 특히 행정기관 외부에 있는 무인민원발급기 29대는 휴일 없이 24시간 운영 중이다.

무인민원발급기를 통해 발급받을 수 있는 증명서류는 설치 장소에 따라 종류가 조금씩 다르나 최대 119종까지 가능하다. 국세·지방세 증명, 등기부등본, 주민등록등·초본,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고용·산재보험 가입증명원, 교육증명서 등이다. 이 중에서 주민등록등·초본, 가족관계관련증명서는 민원 창구에 비해 수수료가 50% 저렴하다.

기기 수가 늘고 비대면 생활이 확산된 코로나19를 겪으며 이용 건수도 증가세다. 최근 3년간 제주시 관내 무인민원발급기를 통해 발급한 서류는 2020년 46만4357건, 2021년 49만3023건, 2022년 50만2297건으로 집계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관공서와 멀다며 마을 가까운 곳에 무인 발급기를 설치해 달라는 요구가 있지만 제주시는 서비스 수요, 원활한 이용 가능 여부를 고려해 대상지를 정하고 있다고 했다. 24시간 운영 기준으로 무인민원발급기를 설치하려면 기기값을 포함 5000만원~6000만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내구연한은 6년 정도다.

제주시 측은 "발급받을 수 있는 증명서류가 차츰 확대되면서 무인민원발급기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행정기관에 설치됐지만 법원등기부등본을 발급받을 수 없는 9곳에 대해선 앞으로 법원 행정처와 협의를 통해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제주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