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제주도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실시
입력 : 2023. 06. 05(월) 12:47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6월 7일부터 8월 31일까지 700가구 대상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 정신건강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제주도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6월 7일부터 8월 31일까지 3개월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실태조사는 제주도 위탁기관인 제주대학교병원 내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맡아 진행한다.

조사 대상은 통계청 집계구 표본 산출에 따른 70개 집계구의 만 18세 이상 79세 이하 700가구원이며, 조사원이 직접 가구를 방문해 면담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번 조사는 14개 분야 685항목으로 구성됐다. 14개 조사분야는 ▷응답자 인적사항 ▷니코틴 사용장애 ▷공포장애 및 기타 불안장애 ▷우울장애 및 기분부전장애 ▷알코올 사용과 관련된 장애 ▷강박장애 및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자살 ▷정신건강서비스 이용 ▷삶의 질 및 삶의 만족도 ▷성인ADHD ▷사회적고립 ▷자해행동 ▷외로움 ▷아동기외상경험평가 등이다.

제주도와 제주도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는 이번 조사를 통해 제주도민의 정신질환 유병률 현황 및 위험요인, 사회인구학적 분포, 관련 요인 등 정신질환의 실태를 파악해 도내 정신보건정책 및 정신건강복지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제주도민 정신건강실태조사 결과를 수록한 '2023년 제주도민 정신건강실태조사 보고서'는 올해 12월 말 제주도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자료실을 통해 공표된다.

김문두 제주도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이번 조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도민들의 정신건강 위험수준을 파악하고 적절한 대처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