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골프장 물에 빠진 공 훔쳐 판 일당 재판행
입력 : 2023. 06. 02(금) 14:38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한라일보] 심야에 제주도 내 골프장에 침입해 로스트볼을 훔쳐 판 일당이 재판을 받는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상습절도 혐의로 60대 A 씨를 구속 기소하고 공범 60대 B 씨는 불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21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제주도 내 골프장에 심야 시간 등에 무단으로 들어가 워터해저드(물 웅덩이)에 빠진 로스트볼(골프 중 코스를 벗어난 공) 5만5000여 개를 훔쳐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영업이 끝난 심야 시간대 골프장에 몰래 들어가 잠수복과 장화 등을 이용해 물 웅덩이에 빠진 골프공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훔친 로스트볼을 전문 매입자 C 씨와 D 씨 2명에게 팔았고 이들은 이 공은 되판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C 씨와 D 씨에 대해서는 장물 취득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