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해서 그 가치 몰랐던 산수국… 제주 한라산수국회 7번째 전시
입력 : 2023. 06. 01(목) 14:19수정 : 2023. 06. 01(목) 15:06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4년 만에 개최… 2~4일 해정원서 회원들 가꾼 70여 점 한자리
제7회 한라산수국회전 출품작. 한라산수국회 제공
[한라일보]외래 수국의 화려함에 가려졌던 제주 산수국의 가치를 만날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된다. 2일부터 4일까지 3일 동안 제주시 해정원 전시실(번영로 29)에서 펼쳐지는 제7회 한라산수국회전이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여파로 2019년에 이어 4년 만에 마련됐다. 한라산수국회 회원들이 정성스럽게 가꾼 제주 산수국 70여 점을 볼 수 있는 자리다.

산수국은 초여름을 알리는 그리움의 꽃으로 물을 좋아해서 물국화로도 불린다. 제주에서 장마철에 피는 도채비꽃으로 알려져 왔는데 10여 년 전부터 자생식물 애호가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그 진가가 차츰 알려지고 있다.

양병수 한라산수국회 회장은 "한라산 들녘에, 오름 숲길 사이에 무더기로 피어나는 산수국이 흔해서인지 그동안 관심 밖 식물이었다"며 "묻혀진 보석을 찾으려는 마음으로 한라산수국회를 결성하고 해마다 전시를 개최했던 노력의 결실 덕인지 지금은 전국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고 학계에서도 연구 대상 식물로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제주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