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중교통 체계 개편에도 불편 신고 급증
입력 : 2023. 05. 26(금) 13:33수정 : 2023. 05. 30(화) 16:42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2017년 이후 매년 500건대 접수..지난해 612건으로 증가
상당수 과징금 등 행정 처분.. "준공영제로 혈세만 낭비"
제주시내를 운영중인 버스.
[한라일보] 2017년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버스 준공영제에 1000억 원이 넘는 예산을 지원하고 있지만 도민들의 대중교통 불편 신고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자치도가 최근 공개한 '대중교통 불편신고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대중교통체계가 개편된 2017년 이후 접수된 대중교통 불편신고 건수는 2018년 587건, 2019년 560건, 2020년 355건, 2021년 450건, 2022년 612건이다. 매년 500건 안팎이 접수되고 있고 지난해에는 600 건대로 오히려 증가했다. 이는 대중교통 체계 개편 이전 2014년 371건, 2015년 452건, 2016년 325건에 비해 갑절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신고건수를 종류별로 보면 무정차 등이 322건으로 가장 많았고 불친절 75건, 시간 미준수 57건, 경로이달 등 25건, 기타 132건 등이다. 대중교통 우선차로제 시행 등으로 버스의 정시성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오히려 무정차와 경로 이탈, 시간 미준수 등으로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신고가 이루어진 612건 중 상당수가 실제로 행정처분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버스준공영제 도입으로 도민 세금만 지원하고 서비스는 나아지지 않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지난해 불편신고 접수사항 중 236건에 대해 과징금 등을 부과했고 253건은 경고처분을 내렸다.

특히 과징금 처분의 경우 대중교통 체제 개편 이전에는 30여 건에서 100여 건 미만이지만 2018년 이후에는 매년 200여 건이 부과되고 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준공영제 시행과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만족도를 평가에 반영하는 등 대중교통을 도민 니즈에 맞게 개선하기 위해 연차별로 실행계획을 수립해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5-26 20:42삭제
버스 회차지,,,
ㅡ제주대 회차지는 폐쇄시키고,,,,경유지로 전환하고,
ㅡ5분거리에 있는 제주국제대 회차지에 이미 버스전용주차장 30여대와
승용차 100여대주차장이 시설완료,,이곳에 회차지로 사용하라
ㅡ또한 불필요하고,한명도 안태우는 버스구간은 과감히 폐쇄,또는 조정하라
,,시청,노형오거리.화북..에서도 흔히볼수있다...
,,제주대 회차지에 가서보라,,항상 25대 이상이 놀고있쩌..노형도 보라 20대놀고있쩌,,
ㅡ터미널.공항출발.111.222.직행은 세금낭비 1순위이어서 노선폐쇄.
281.서귀포.남원.성산.간선행 모두폐쇄하고.,국제대에서 출발허라
ㅡ버스2ㅡ30%줄려라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