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단 0.1%p 상승… '방미 효과' 없었다
입력 : 2023. 05. 08(월) 11:41수정 : 2023. 05. 08(월) 11:4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리얼미터 전국 18세 이상 1504명 조사 결과
부정 평가 62.5%… '공천 개입' 논란 등 영향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조사 결과. 리얼미터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소폭 올라 2주 연속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1%포인트(p) 상승한 34.6%로 집계됐다.

4주 만에 반등했던 직전 조사(4월24일~28일)에 이어 2주 연속 오름세다.

부정 평가는 0.1%p 낮아진 62.5%였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지난달 말 있었던 국빈 방미 성과를 홍보하며 '방미 효과'가 이어지길 기대했으나, 대통령실의 '공천 개입' 논란을 부른 국민의힘 태영호 최고위원의 녹취 유출 파문으로 그 효과가 제한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긍정 평가는 대구·경북(7.2%p↑), 대전·세종·충청(4.3%p↑), 서울(2.6%p↑), 70대 이상(3.9%p↑), 정의당 지지층(2.1%p↑)에서 올랐다.

부정 평가는 부산·울산·경남(3.4%p↑), 광주·전라(4.5%p↑), 30대(3.3%p↑), 50대(3.0%p↑), 무당층(5.1%p↑)에서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은 34.9%, 더불어민주당은 45.5%로 집계됐다.

전주에 비하면 국민의힘은 0.3%p 하락하고 민주당은 0.8%p 상승했다.

배 수석전문위원은 "국민의힘은 대통령 방미에 대한 호평 여론과 일부 최고위원들에 대한 중앙당 윤리위원회 가동 등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섰지만, 태 최고위원 녹취 파문으로 지지율 흐름에 직격탄을 맞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민주당은 송영길 전 대표의 검찰 방문, 윤관석·이성만 의원의 자진 탈당 등 적극적인 자구책 마련 노력과 국민의힘의 악재에도 지지율의 큰 반등을 이루진 못했다"고 해석했다.

정의당은 0.2%p 내린 3.3%로 조사됐고, 무당층 비율은 0.6%p 하락한 13.8%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0%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32.6%.. 3주 연속 하락세 [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2.8%p↓ 33.6%..작년 10월 이후 최저 [리얼미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80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