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산업 기여도 가점' 제주도 명장 선정 심사기준 조정
입력 : 2023. 05. 04(목) 10:41수정 : 2023. 05. 07(일) 13:17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명장 선정 심사기준 변경 조례 시행 규칙(안) 입법예고
전문가 의견 반영 지역산업 발전 기여도 가점 신설 등
[한라일보] 제주도가 지역산업 발전에 헌신하는 도내 숙련기술자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하는 '제주도 명장'의 선정 심사기준을 조정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명장 선정 심사기준에 숙련기술자의 지역산업 발전 기여도를 신설 적용하고, 대한민국 명장 심사기준에 맞게 개정한다는 내용을 담은 '제주도 명장 선정 심사기준 변경 조례 시행규칙(안)'을 입법예고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명장 제도가 지역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려면 숙련기술자의 지역산업 발전 기여도가 명장 선정 과정에 포함돼야 한다는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고 제주도는 설명했다.

또 제주도 명장이 대한민국 명장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명장 심사기준에 맞춰 준비할 수 있도록 심사기준을 동일하게 운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고려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개정을 통해 변경되는 제주도 명장 선정 심사기준은 ▷숙련기술 보유 배점 증가(30→40점) ▷사회봉사 활동점수 증가(5→10점) ▷지역산업 발전 기여도 가점 신설 등이다.

도는 이번 심사기준 변경을 통해 분야별 우수한 숙련기술을 보유하고 지역산업 발전에 기여한 지역 숙련기술자들의 명장 선정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입법예고 기간인 4월 26일부터 5월 16일까지 청취한 도민 의견을 종합해 조례 시행개정(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최초 명장 선정을 통해 한복생산 명장(오운자 씨), 에너지 명장(김홍삼 씨) 등 2명의 명장을 선정했다. 한복생산 명장은 지난 2월 제주도청 문화공간을 활용한 한복전시회를 개최하고, 에너지 명장은 지방기능경기대회 기술위원장을 맡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