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3발언 논란 김재원·태영호 징계 절차 개시
입력 : 2023. 05. 01(월) 14:18수정 : 2023. 05. 02(화) 15:07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국힘 중앙윤리위, 오는 8일 2차 회의서 소명 듣고 징계 수위 결정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김재원 태영호 최고위원.
[한라일보] 국민의힘이 제주4·3관련 발언이 논란이 된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는 오는 8일 예정된 2차 회의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국민의힘 황정근 중앙윤리위원회는 1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체회의 후 브리핑에서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해 징계 개시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사유에 대해 "5.18 민주화 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발언이 선거 때 표를 얻으려 한 것이었다는 지난 3월12일 사랑제일교회 발언과 전광훈 목사가 우파 진영을 천하통일 했다는 지난 3월 26일자 강연, 제주 4.3 사건 기념식이 격이 낮다는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태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JMS 관련 SNS(소셜네트워크) 게시물, 제주 4.3 사건 관련 발언 등 두 가지가 징계 개시 사유"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최장 3년), 탈당 권유, 제명 등 4단계로 나뉜다. 윤리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9명으로 구성됐는데, 만장일치 결론이 나지 않으며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으로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 당원권 정지 1년 이상 징계가 확정되면 내년 총선에서 공천을 받는 것이 어려워진다.

관련기사
제주4·3 왜곡·폄하 태영호·김재원 위원 윤리위 제소
'제주4·3 발언 논란' 김재원 공개 사과…유족 "진정성 없다"
"4·3 망언 논란 김재원·태영호 의원 제명해야"
국민의힘 김재원 "제주4·3은 격 낮은 추념일" 파문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