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찾은 김진표 "4·3 아픔 극복에 국회 모든 지원 다하겠다"
입력 : 2023. 04. 01(토) 15:41수정 : 2023. 04. 02(일) 16:1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1일 4·3평화공원 위령 제단에 헌화 분향.. 유족회와 간담회
김진표 국회의장이 1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위패봉안실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이 1일 "제주가 4·3의 아픔을 극복하고 평화의 섬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장은 제주4·3 75주년 추념일을 이틀 앞둔 1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도민이 4·3의 아픔을 삼키고 뛰어넘으며 화해와 상생을 통해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결의해주신 데 대해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제주4·3의 역사를 왜곡하는 일부 극우세력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한국전쟁은 누가 봐도 북의 도발에 의해 이뤄진 것을 다 알고 있다"며 "그 전후 시기 발생한 4·3을 견강부회(牽强附會) 식으로 끼워 맞춰 아픔을 더욱 가중하는 행동을 극복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이 진정한 화해의 정신이 있고, 4·3 당시 많은 일가친척이 희생당한 유족이 그 아픔을 뛰어넘고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마음을 이해한다면 저절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제주4·3평화공원 위령 제단에 헌화하고 분향했다.

또 희생자 위패 1만4천 여기가 모셔진 위패봉안실을 둘러보고 방명록에 "4·3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아픔을 넘어 화해·상생·미래로 나아가는 평화의 섬, 제주도민을 응원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제주4·3평화기념관으로 자리를 옮겨 제주4·3평화재단,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7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