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양관광 '랜드마크' 바다 위 '위미웨이' 걸어볼까
입력 : 2023. 03. 29(수) 20:51수정 : 2023. 03. 30(목) 11:28
이태윤 기자 hl@ihalla.com
위미항 수변트레킹코스 조성.. 올레길 5코스 연계 가능
서귀포 위미항에 들어선 위미웨이.
서귀포시 위미항에 수변트레킹코스가 조성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국가어항인 위미항에 새로운 수변트레킹코스인 'WE·ME way(위미웨이)'를 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WE·ME way(위미웨이)는 바다와 더불어 거닐며(Water walk), 바다가 내어준 휴식을(Emotion walk), 다 같이 모여(Meeting walk), 바다의 청정한 여유(Eco walk)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제주도는 위미항이 지닌 천혜의 자연경관과 다양한 어촌체험,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주변여건을 활용해 새로운 해양관광 랜드마크로 조성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위미항에 해상인도교 198m, 어항연결보행잔교 62m, 강형보도교 28m를 설치 완료했다.

이번 사업과 함께 위미항을 다기능어항(피셔리나형)으로 조성하기 위해 올해 8월까지 공공계류시설 42선석과 항구 내에 설치해 방파제 역할을 하는 시설인 파제제 130m 설치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위미항을 하나로 잇고, 제주 올레길 5코스와 연계하는 관광루트가 조성됐다"면서 "해안을 따라 자연을 벗 삼는 위미항 수변트레킹코스가 어촌지역 발전과 지역마을의 소득 증대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0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