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일본 '초호화 타선' 미국 꺾고 통산 세 번째 우승
입력 : 2023. 03. 22(수) 20:41수정 : 2023. 03. 22(수) 20:4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무라카미 동점 솔로포·오카모토 쐐기포…14년 만에 정상 탈환
트라우트 삼진으로 우승 확정한 투타 겸업 천재 오타니 MVP 영예
일본 야구대표팀이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3 WBC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오타니를 중심으로 모여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이 전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호화 멤버로 팀을 꾸린 '야구 종가' 미국을 제압하고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우승했다.

일본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결승에서 미국을 3-2로 따돌리고 2006년, 2009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이자 14년 만에 WBC 정상을 밟았다.

선발 이마나가 쇼타(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를 비롯해 7명이 이어 던진 일본 마운드는 이날 선발 타자 기준 2억달러가 넘는 미국의 막강 타선을 산발 9안타 2점으로 틀어 막고, 견고한 방패의 위용을 전 세계에 떨쳤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기준으로, 8번 타자 좌익수 세드릭 멀린스(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연봉이 410만달러로 가장 적고, 2번 타자 중견수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연봉이 3천712만달러로 가장 높은 미국 선발 출전 타자들의 2023년 연봉 총액은 2억1천129만달러(약 2천760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볼에 날카로운 스플릿 핑거드 패스트볼(스플리터)로 무장하고 짧게 이어 던진 일본 마운드에 철저히 막혔다.

극적인 한 방으로 두 나라를 결승에 올린 트레이 터너(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의 홈런포로 결승의 막이 올랐다.

베네수엘라와의 8강전에서 5-7로 끌려가던 8회 역전 결승 좌월 만루 홈런을 친 터너가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마나가의 낮은 직구를 퍼 올려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선제 솔로 아치를 그렸다.

터너는 이 홈런으로 이번 대회 5번째 홈런을 기록해 2006년 초대 대회에서 이승엽 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감독이 세운 단일 WBC 최다 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그러자 일본의 무라카미가 2회말 곧바로 동점 솔로 홈런으로 응수했다.

전날 멕시코와 벌인 4강전에서 9회말 가운데 펜스 하단을 직접 때리는 역전 결승 끝내기 2타점 2루타로 부진의 터널에서 벗어난 무라카미는 미국 선발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복판에 몰린 초구 직구를 퍼 올려 우측 스탠드 2층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아치를 그렸다.

흐름을 바꾼 일본은 2회에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엮은 1사 만루에서 라스 눗바(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1루수 땅볼 때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한국프로야구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에서 뛰고 MLB로 '역수출'돼 WBC 미국대표팀 선발 투수의 영예를 안은 켈리는 2회 만루 위기를 자초하는 등 1⅓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2개를 주고 2실점 한 채 조기 강판했다.

승기를 잡자 구리야마 히데키 일본 감독은 3회 도고 쇼세이(요미우리 자이언츠)를 투입해 불펜 이어던지기로 미국 봉쇄에 들어갔다.

일본은 4회말 오카모토 가즈마(요미우리)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3-1로 격차를 벌렸다.

미국은 도고, 다카하시 히로토(주니치 드래건스·5회), 이토 히로미(닛폰햄 파이터스·6회)를 상대로 고전하다가 7회초 일본 다섯 번째 투수인 사이드암 오타 다이세이(요미우리)를 상대로 결정적인 추격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선두 타자로 나온 제프 맥닐(뉴욕 메츠)의 볼넷, 무키 베츠(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좌전 안타로 이어간 무사 1, 2루에서 트라우트가 우익수 뜬공, 폴 골드슈미트(세인트루이스)가 유격수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었다.

미국은 8회 다루빗슈 유(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두들긴 카일 슈워버(필라델피아)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2-3 턱밑까지 추격했지만, 9회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를 넘지 못했다.

3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타석에서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두 번 출루한 오타니는 슬라이딩으로 더러워진 유니폼을 그대로 입고 마운드에 올라섰고 선두 맥닐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베츠를 2루수 병살타로 잡고 포효했다.

이어 마치 시나리오를 짠 듯 미국 대표팀의 주장이자 에인절스에서 한솥밥을 먹는 빅리그 최고 타자 트라우트를 마지막 타자로 맞았다.

이번 대회 최고 하이라이트인 이 장면에서 오타니는 시속 161㎞ 광속구로 투 스트라이크를 잡고 풀 카운트에서 바깥쪽으로 휘는 강력한 슬라이더로 트라우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쇼타임'을 완성했다.

우승을 자신의 손으로 결정지은 오타니는 글러브와 모자를 벗어 던지고 더그아웃에서 달려 나온 동료와 기쁨을 만끽했다.

오타니의, 오타니를 위한, 오타니에 의한 완벽한 피날레에 '디펜딩 챔피언' 미국의 2회 연속 우승과 트라우트의 프로에서의 첫 우승 도전은 물거품이 됐다.

타자로 이번 대회 7경기에서 타율 0.435(23타수 10안타), 홈런 1개, 2루타 4개에 8타점과 볼넷 10개를 남기고, 투수로 2승 무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86에 탈삼진 11개를 올린 오타니는 WBC를 투타 겸업의 독무대로 장식하고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84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