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 국가산단 지방 14곳 지정... 제주는 없었다
입력 : 2023. 03. 15(수) 14:56수정 : 2023. 03. 15(수) 20:33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윤 대통령 15일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 첨단산업 육성전략
경기·충청·호남·경남·대구경북·강원권에 미래차·수소·우주 등 국가산단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라일보] 정부가 미래차·수소·우주 등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국가산업단지를 지방에 14곳을 조성하기로 했다. 역대 정부 최대 규모 국가산단 수립 계획이지만, 제주 지역은 포함되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첨단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국가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확정했다.

국토부는 이번 계획에 따라 수도권 1곳, 지방 14곳 등 총 15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를 선정하고 전 국토를 균형적인 첨단산업기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경기 용인(시스템반도체), 대전(나노·반도체), 천안(미래모빌리티), 오송(철도클러스터), 홍성(미래신산업), 광주(미래자동차), 전남 고흥(우주발사체), 전북 익산(국가식품 클러스터2단계), 전북 완주(수소 특화), 경남 창원(방위·원자력 융합), 대구(미래 스마트기술), 경북 안동(바이오생명), 경주(혁신원자력), 울진(원자력수소), 강원 강릉(천연물바이오) 등이다.

국가산단 지정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범정부 추진 지원단이 가동되며 빠른 곳은 윤석열 정부 임기 중인 2026년 착공된다.

정부는 이번 국가산단 후보지는 지역에서 비교우위 분야를 선택해 산업 수요와 입지를 제안했고, 정부는 기업의 제안과 참여 의지를 확인한 다음 국가전략산업 연관성과 지역균형발전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역 내 기존 산업 기반과의 연계 가능성, 유치 산업의 성장 속도 등도 고려됐다.

정부는 그간 지방 국가산단 지정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개발제한구역 관련 규제도 적극 완화해 산업단지 지정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첨단산업의 발전은 전체 경제 성장과도 직결되지만 지역 균형발전과도 직결된다"며 "저는 지난 대선 때에도 지방 균형 발전의 기조를 지방이 스스로 비교우위 분야를 선택하면 중앙정부는 이를 확실하게 지원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국가 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 역시 지역이 주도해 지역이 비교우위에 있다고 판단되는 최우선 과제를 중앙정부에 제시한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정부는 비교우위가 있다고 판단되는 분야를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토지이용 규제를 풀고,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12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