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제자 5명 성추행 고등학교 교사 혐의 인정
입력 : 2023. 02. 09(목) 14:2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합의 위해 시간 달라' 요청.. 2차 공판 3월20일 예정
동성 제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전직 고등학교 교사가 법정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제주지법 형사2부(진재경 부장판사)는 9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A(37)씨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제주지역 한 고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던 지난해 4월부터 11월까지 모두 12차례에 걸쳐 교내외에서 1학년 남학생 5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주로 상담실 등에서 학교생활에 관해 물어보며 옆에 앉아 있던 피해 학생들의 신체를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날 공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A씨는 합의를 위해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으며, 2차 공판은 3월 30일 오전 10시 20분께 열릴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