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해 중 쓰러진 60대 선장… 해경 함정·헬기로 긴급 이송
입력 : 2023. 02. 03(금) 12:43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신속한 이송작전 골든타임 사수 생명 지장 없어
제주해경 항공구조사가 호이스트를 이용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선장 B 씨를 헬기로 구조하고 있다. 제주해경청 제공
[한라일보] 제주해상을 지나던 어선에서 의식을 잃은 60대 선장이 제주해경 경비함정과 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주시 우도 북동쪽 약 41㎞ 해상에서 항해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부산 선적 198t급 대형선망 A호의 60대 선장 B 씨를 경비함정과 헬기를 이용해 긴급 이송했다고 3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4시50분쯤 A호의 선장 B 씨가 항해 중 갑자기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인근 해역을 경비 중이던 500t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같은 날 오후 5시10분쯤 B 씨를 경비함정으로 이송했고 응급처치 등을 통해 의식을 회복했으나 움직일 수 없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아 헬기 이송을 요청했다.

제주해경 항공단은 오후 5시31분쯤 제주공항에서 긴급 이륙해 오후 5시52분쯤 우도 북쪽 약 4㎞ 해상에서 경비함정과 만나 항공구조사와 호이스트를 이용해 B 씨를 헬기로 옮겨 태웠다.

이후 제주시의 한 대형병원으로 이송해 안전하게 병원 의료진에 B 씨를 인계했다.

B 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해경은 올해 제주해상에서 항공기 2명, 경비함정 2명, 연안구조정 3명 등 총 7명의 응급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63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