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맨유 텐하흐 첫 우승컵 들어올리나
입력 : 2023. 02. 02(목) 10:41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리그컵 노팅엄과 2차전서 2-0 승리하며 결승행
'사우디 자본' 뉴캐슬과 24년 만에 결승 맞대결
박수치는 맨체스터유나이티드 텐하흐 감독.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노팅엄 포리스트를 완파하고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에 올랐다.

맨유는 2일(한국시간) 맨유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카라바오컵 4강 2차전에서 노팅엄에 2-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한 맨유는 이로써 1·2차전 합계 5-0으로 크게 앞서며 결승에 진출했다.

맨유는 사우샘프턴을 제압하고 결승에 먼저 진출한 뉴캐슬과 오는 26일께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우승 트로피를 놓고 다툰다.

뉴캐슬은 2021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매각된 뒤 강호로 거듭나고 있는 구단이다.

맨유는 리그컵에서 통산 5차례 우승했다.

맨유가 뉴캐슬과 주요 대회 결승전에서 격돌한 것은 24년 전인 1999년 FA컵이 마지막인데, 이때는 맨유가 뉴캐슬을 2-0으로 제압하고 우승했다.

맨유가 이번 결승에서도 뉴캐슬을 제압하면 텐하흐 감독 체제가 들어선 첫 시즌에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맨유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물러난 2013년 이후 주요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5-2016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2016-2017시즌 리그컵, 두 차례뿐이다.

맨유는 또 이날 노팅엄전 승리로 퍼거슨 감독 시절 이후 처음으로 홈 12연승을 달렸다.

퍼거슨 감독 시대 이후 지속해서 침체하던 맨유가 텐하흐 감독 부임 뒤 제대로 반등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맨유는 현재 EPL 4위다. FA컵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는 16강에 올라있다.

특히 월드컵 휴식기 뒤 공식전 10승 1무 1패로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맨유는 이날 쉴 새 없이 노팅엄을 몰아쳤지만 좀처럼 골을 넣지 못했다.

텐하흐 감독의 교체카드가 통했다.

후반 17분과 18분에 걸쳐 마커스 래시퍼드, 제이든 산초, 앙토니 마르시알을 잇달아 투입하자 골이 잇따라 터졌다.

후반 28분 래시퍼드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흐르자 마르시알이 재차 슈팅해 선제골을 뽑았고, 3분 뒤에는 래시퍼드의 패스를 프레드가 마무리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텐하흐 감독은 경기 뒤 "좋은 선수들을 가진 우리는 높은 수준의 경기력을 매 경기 보여줘야 한다. 우리는 맨유다. 맨유 선수라면 맨유 기준에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맨유 #텐하흐 #카라바오컵 #한라일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63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