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정 올해 '도민 중심' 정책 추진 집중
입력 : 2023. 01. 31(화) 17:57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道, 도지사 업무보고 돌입 오는 2일까지 진행
31일 1차산업 분야… "도민 공감대 형성 중요"
[한라일보]민선8기 제주도정이 도정 정책방향을 정립하기 위한 새해 업무보고에 돌입한 가운데 올해 도민 중심 정책 추진에 집중키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1일 제주도청 2층 백록홀 회의실에서 농축산식품국과 해양수산국, 농업기술원 등 1차산업 분야를 시작으로 다음 달 2일까지 도지사 업무보고를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새해 업무보고는 실·국의 핵심정책과 혁신방안 등 한해의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지난해 주요 성과와 향후 과제, 대내외 여건 등을 공유하고 정부 업무보고와 연계한 신규 사업 등이 보고된다.

특히 민선8기 2년 차를 맞는 제주도정은 올해를 변화와 혁신의 전환점으로 삼고 행정의 관행을 탈피해 도민이 중심이 되는 '도민정부 기틀' 마련에 집중한다.

제주도는 올해 각 부서의 주요 사업과 관련해 연계한 월별 추진 로드맵을 수립하고 추진할 방침이다.

업무보고 첫날에는 제주경제의 근간이 되는 1차산업 부문의 첫 보고부터 정책의 주체인 도민 공감대 형성의 중요성이 언급됐다.

이 자리에서 오영훈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수요자 중심의 사고"라면서 "정책 구상단계에서 행정이 하고 싶은 것,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도민들이 필요로 하는 것, 도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을 중심으로 관점을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며 도민 중심을 수차례 언급했다.

또 오 지사는 "제주지역 GRDP(지역내총생산)에서 1차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낮아지는 가운데, 어떻게 고부가가치를 만들어낼지 고민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상당히 어려워질 수 있다"며 "최근 기상이나 시장 급변이 1차산업의 어려움을 더하는 요인으로 부상하는 만큼 변화에 대응하면서 상품성을 키우고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업무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제주도는 농가 경영안정 유도로 농업의 지속성장 산업 육성을 위해 농축산식품분야에 5584억원, 해양수산분야에 2349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농축산식품국은 농가 경영안정 유도로 농업의 미래 지속성장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 설립으로 농정의 틀 대전환을 유도하는 한편 스마트농업 확산을 통한 미래성장산업 도약 기틀 마련, 농업분야 안정적 인력수급 지원체계 구축으로 농업인력난 해소, 도 푸드테크 육성 방안 모색, 도서지역 농산물 해양운송비 지원, 친환경 메탄저감 가축사육 시범사업, 반려문화 조성 등을 추진한다.

해양수산국은 제주 바다 가치 창출, 행복한 희망 어촌 실현을 목표로 바다자치 실현을 위한 제주 바다자치 추진단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수산 대외 환경 리스크 선제적 대응, 성장 주도형 수산업 육성, 청정·안전한 해양관리 강화 등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도지사 업무보고를 모두 마친 뒤 오는 13일까지 올해의 목표와 비전을 포함한 주요업무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내달 16일 공공정책연수원 대강당에서 2023년 정책방향 등 주요업무계획을 도민과 공유하는 '도정정책 도민소통 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