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폭발' 손흥민 기분 좋은 '찰칵' 세리머니
입력 : 2023. 01. 29(일) 09:14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 안착..'이적생' 단주마 데뷔골
멀티골을 작성한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31)이 멀티골을 폭발하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 안착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영국 프레스턴의 딥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십(2부리그) 프레스턴 노스 엔드와 2022-2023 FA컵 32강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5분과 후반 24분 시즌 7·8호 골을 터뜨리며 16강 진출에 앞장섰다.

토트넘은 여기에 손흥민과 2선 경쟁을 펼치는 '신입생' 공격수 아르나우트 단주마의 쐐기 골까지 더해 3-0 완승을 거뒀다.

'단짝' 공격수 해리 케인이 결장한 가운데 선발로 출전해 85분을 소화한 손흥민은 지난 5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EPL 19라운드 원정 경기 이후 5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일수로는 25일 만이다.

한 경기에 두 골 이상을 퍼부은 건 지난해 10월 13일 펼쳐진 프랑크푸르트(독일)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4차전 홈 경기 이후 108일 만이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공식전에서 총 8골 3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이 경기 전까지 손흥민은 리그에서 4골 3도움, UCL에서 2골을 올렸다.

더불어 지난 24일 풀럼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원정에서 도움을 1개 따낸 손흥민은 공식전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도 기록했다.

전반 16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전매특허인 왼발 감아차기를 선보인 손흥민은 9분 후에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반대편 골대를 향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예열했다.

후반 5분 페널티아크 왼쪽 뒤편에서 또 한 번 왼발로 감아친 손흥민은 이번에는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에는 짧거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던 감아차기가 특유의 곡선을 그리며 반대편 골대 하단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토트넘의 선제 결승골로 이어졌다.

후반 14분 손흥민은 페널티박스로 침투하면서 두 번째 골도 끌어냈다.

페널티 아크 안쪽으로 뛰어든 손흥민은 이반 페리시치의 원터치 패스를 받아 한 바퀴 돌면서 수비수를 따돌린 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멀티 골을 완성했다.

후반 40분 골잡이로서 임무를 완수한 손흥민은 브리안 힐과 교체되면서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 경기에서 최근 비야레알(스페인)에서 임대 이적을 통해 토트넘에 합류한 단주마도 데뷔전을 치렀다.

후반 2-0으로 앞선 후반 16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 투입된 단주마는 후반 42분 데뷔골을 터뜨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오른 측면에서 내준 패스가 문전으로 쇄도했던 단주마에게 정확히 연결됐고, 단주마가 방향을 돌려놔 쐐기 골을 만들었다.

최근 리그 1위 아스널, 2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에 각각 0-2, 2-4로 패하면서 분위기가 좋지 않던 토트넘은 직전 풀럼과 21라운드 경기(1-0 승)에 이어 컵대회에서도 완승하며 반등 계기를 잡았다.

FA컵에서 최근 3시즌 연속으로 16강에서 탈락한 토트넘은 1990-1991시즌 이후 32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다음 달 6일 다시 맨시티를 맞아 상승세를 이어가려 한다.

지난 20일 맨시티 원정에서 후반에만 4골을 내주고 무력하게 진 토트넘은 이번에는 홈에서 맨시티에 '설욕전'을 준비한다.

토트넘은 리그 21경기에서 11승 3무 7패로 승점 36을 쌓아 5위에 자리해 있다.

#토트넘 #손흥민 #콘테 #아스널 #한라일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63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