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용암동굴 만장굴서 낙석 '긴급 폐쇄'
입력 : 2023. 01. 27(금) 11:33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지난 26일 동굴 내부 2곳서 발생
만장굴 입구 약 70미터 떨어진 내부지점 2곳에서 발생한 낙석. 제주자치도 제공
[한라일보] 제주 구좌읍 소재 용암동굴인 만장굴 내에서 낙석이 발생함에 따라 27일부터 긴급 폐쇄 조치됐다.

27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4시 10분쯤 만장굴 입구 약 70m 떨어진 내부지점 2곳에서 낙석이 발생했다. 이번 낙석으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도는 안전을 고려해 긴급 폐쇄가 필요하다고 판단, 안전 조치 시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게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탐방객 신고 접수 후 동굴전문가(학예연구사)와 동행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더불어 낙석으로 관람객 안전과 동굴보호 대책 마련을 위해 동굴전문가 및 동굴보강 유경험자와 낙석 원인을 분석하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세계유산본부는 1차 조사 후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 안전조치 이후 개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1962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만장굴은 지난해 기준 30만 6000명이 방문하는 등 관광명소로 알려졌다.

총 길이 7.4km 중 1km미터 구간을 개방해 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7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