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출고가 2월1일부터 평균 9.8% 인상
입력 : 2023. 01. 25(수) 17:18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대형마트 기준 500㎖ 480원, 2ℓ제품 1080원 판매
제주 삼다수.
[한라일보] 국내 먹는샘물 시장 1위인 제주삼다수 출고가가 다음달 1일부터 인상된다.

제주개발공사는 2월1일부터 삼다수 출고가를 평균 9.8%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삼다수의 가격 인상은 2018년 8월 출고가를 6~10% 올린 지 약 5년만이다.

제주개발공사측은 인건비와 물류비 페트병 등 재룟값 상승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대형마트에서 500㎖ 삼다수는 430원에서 480원으로, 2ℓ제품은 980원에서 1080원에 판매된다.

다만 생수는 최종 판매자가 판매가를 표시하는 '오픈 프라이스 제도' 해당 품목으로 판매처마다 가격이 다를 수 있다.

이보다 앞서 먹는샘물 2위인 롯데칠성음료의 아이시스는 지난달 1일부터 출고가를 평균 8.4% 인상했다.

#제주삼다수 #먹는샘물 #제주개발공사 #한라일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