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확정 안 된 버스 중앙차로 때문에 서광로 가로수 제거"
입력 : 2022. 12. 09(금) 12:38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 성명 통해 예산안 삭감 촉구
"1단계 사업 평가 없이 공사 진행 문제 있다 사과하라"
최근 중앙버스차로 사업을 위해 가로수가 뽑힌 제주시 서광로의 모습.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 제공
[한라일보]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이하 제주행동)은 9일 성명을 발표하고 "제주도는 예산안 편성도 안 된 중앙버스전용차로 사업을 위해 가로수를 제거하고 있다"며 "제주도의회는 앞뒤가 맞지 않는 이 사업 예산 43억8000만원을 전액 삭감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행동은 "제주도는 향후 5년간 663억원을 들여 600만 그루의 나무를 심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제주시 서광로의 가로수 등은 무참히 뽑히고 있다"며 "한국병원 맞은편 인도변 가로수는 뽑혔고 앞으로 130그루의 나무들이 추가로 뽑힐 예정으로 이는 총 사업비 328억원이 투입되는 중앙버스전용차로 2단계 공사의 일환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는 버스의 정시성 및 신속성 개선과 도민의 대중교통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공사라고 밝혔지만 많은 논란을 일으킨 버스전용차로 1단계 사업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 없이 추가 공사를 이어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지난 사업에서 인도를 줄이고 가로수를 뽑아 버스전용차로를 조성했지만 제주의 대중교통 분담률은 오히려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제주행동은 "기후 위기를 막기 위해서는 자가용 승용차 교통량 감축이 절실하며 이를 위해 대중교통과 자전거 이동 및 보행 환경 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이번 중앙버스전용차로제 2단계 사업에는 이런 내용이 전혀 담겨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제주행동은 "제주도는 이 사업에 대한 2023년 예산으로 도비 43억8000만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고 이제야 예산안이 제출돼 사업이 어떻게 될지 정해지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가로수를 뽑아내는 행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제주도의회는 효과 검증 없이 보행자의 희생만을 강요하는 이 사업에 대한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제주도는 가로수 제거 공사를 즉각 중단하고 도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