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2023년 1학기부터 ‘반도체 융합 전공’ 신설
학부 2학년 이상 지원 가능… 학ㆍ석사 연계 과정도 운영
내년 신입생 2학년 되면 전공 무관 반도체 융합 전공 지원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입력 : 2022. 12. 01(목) 09:26
제주대학교 전경.
[한라일보] 제주대학교는 2023학년도 1학기부터 학부 2학년 이상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도체 융합 전공’을 개설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융합 전공은 반도체 물리를 기초로 해 소재와 소자 공학, 공정에 관한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교과목이 개설된다.

이 과정은 학생들의 기초전공, 전문전공 뿐만 아니라 캡스톤과 현장실습 참여를 통해 실무 능력을 갖춘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신설됐다. 물리학과를 주관 학과로 전기에너지공학, 전자공학, 화학·코스메틱스학과 등 4개의 학과가 공동으로 운영한다.

제주대 2학년 이상 재학생이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자 중 학기당 15명 내외를 성적순으로 선발할 예정이며, 전공 42 학점을 이수하면 졸업이 가능하다.

제주대 관계자는 “2023학년도 신입생들의 경우 2학년이 되면 전공에 관계없이 ‘반도체 융합 전공’에 지원할 수 있다”며 “이를 염두에 둔 입시 전략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소개했다.

우수 졸업자를 대상으로는 ‘반도체 공정 전문가’ 학·석사 연계 과정도 마련된다. 이 학·석사 연계 과정을 통해 학생들은 원소속학과의 학위 이외에도 반도체 관련 이·공학 학·석사 학위를 추가로 취득할 기회가 주어진다. 이 과정은 5년(학부과정 3.5년과 석사과정 1.5년 또는 학부과정 4년과 석사과정 1.5년) 동안 학사와 석사학위를 동시에 취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7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