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감귤원 방풍수 밑동 정비 일원화"
농가 지원율 30%대 그쳐 예산 대폭 늘여 18억 책정
보조율 60→90% 상향 조정… 6만본 밑동절단 계획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2. 11. 30(수) 16:27
서귀포시가 내년 과수원 방풍수 정비사업에 예산을 대폭 늘려 20억원을 투입한다. 보조율도 90%로 올리고 기존 농가에서 선택했던 밑동·중동 절단 방법도 밑동 절단으로 일원화 한다.
[한라일보] 삼나무 등 감귤과수원 방풍수 정비와 관련, 서귀포시가 내년도 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한다. 특히 내년부터 보조율을 기존 60%에서 90%로 상향하고, 그동안 농가에서 선택했던 밑동·중동 절단 방법도 밑동 절단으로 일원화 한다.

30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2023년도 감귤원 방풍수 정비사업비는 20억원(자부담 10% 포함)으로 올해 3억원보다 17억원 높게 책정했다. 본예산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18억원으로 올해 8000만원에 견줘 22.5배 수준이다.

이처럼 예산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그동안 농가에서 신청량은 많으나 예산 부족으로 지원율은 30%대에 그쳤기 때문이다. 실제 시는 올해 1억8000만원을 들여 149농가·1만455본에 대한 예산을 농가에 지원했다. 자부담이 1억2000만원에 이르고 지원 규모는 농가에서의 요청량의 34% 수준이다.

이에 시는 내년 예산 18억원을 투입해 방풍수 6만본에 대한 정비사업에 나선다. 1본당 처리비용은 밑동절단 2만1000원과 파쇄비 1만2000원 등 3만3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시는 방풍수에 의한 햇빛 투과 감소, 양분 경합 등 감귤 생육 불량 환경 개선, 동절기 냉기 체류에 의한 냉해 예방 등을 목적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환경 조성에 어려움을 해소하고 아울러 삼나무 꽃가루 비산으로 알레르기 비염이나 천식 등 질환 유발의 원인을 없애 농업인은 물론 도민의 건강증진을 도모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388농가에서 3만354본에 대한 방풍수 정비에 따른 보조금을 요청했으나 지원율은 30%대에 머물렀다"며 "이 사업을 통해 투광률 향상, 방풍수 주변 양분 경합 해소, 냉해 예방 등으로 고품질 감귤생산 환경조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1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