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된 고급차 노린 차량 털이범 구속 송치
차량 4대서 현금·귀금속 등 590만원 상당 훔친 혐의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2. 11. 30(수) 11:55
CCTV에 포착된 A 씨의 모습.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한라일보] 주차된 고급 승용차를 대상으로 현금과 귀금속 등을 훔친 4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절도와 주민등록법 위반 등의 혐의로 40대 남성 A 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0월부터 이달까지 제주시의 주차된 차량 4대에서 590만원 상당의 현금과 귀금속, 상품권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문이 잠겨있지 않은 고급 승용차를 범행 대상으로 삼았으며 훔친 현금 등을 생활비 등으로 모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피의자를 특정하고 수사를 이어오다 지난 23일 제주시의 한 모텔에서 A 씨를 체포했다.

검거된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수배 중인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자신의 친형을 사칭하기도 했다.

A 씨는 지난 2021년에도 같은 범행으로 수배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경찰은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를 추가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주차 시에는 반드시 문을 잠그고 차량 안에는 귀중품을 보관하지 않아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50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