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시진핑 물러나라! PCR 검사 그만!"
중국 상하이서 대규모 시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11. 28(월) 00:00
중국 상하이 코로나 방역 항의 시위. 연합뉴스
중국에서 코로나19 봉쇄에 질린 주민들의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엄격한 통제로 사회 곳곳에서 인내심이 무너지는 가운데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라는 구호까지 등장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서는 수천 명이 거리로 몰려 나와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의 봉쇄 지역에서 24일 발생한 화재 사고로 10명이 숨진 것에 대해 항의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사고 직후 방역 강화 차원에서 아파트를 봉쇄하기 위한 설치물들이 신속한 진화를 방해했다는 등의 주장이 소셜미디어(SNS)에서 급속히 퍼졌다.

또 8월 이후 계속되는 우루무치의 장기 봉쇄 상황에 지친 일부 시민들이 우루무치 정부 앞에서 "봉쇄를 해제하라"고 외치며 시위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화재 다음 날 SNS에 유포됐다.

로이터는 SNS에 올라온 영상과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시위에 참여한 주민들은 "우루무치의 봉쇄를 해제하라, 신장의 봉쇄를 해제하라, 중국의 모든 봉쇄를 해제하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