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 육아 - 이럴 땐]⑩ 아이들 다툴 때 "잠깐만" 기억하세요
자녀 간의 갈등 상황에서 한쪽에 기울어선 안돼
"잠깐만" 말하며 상황 멈추고 마음 공감해 줘야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입력 : 2022. 11. 14(월) 11:08
형제자매 사이에 갈등이 발생했을 때, 아이들이 해결책을 찾을 수 있도록 해 주세요. 함께하는 것도 몸으로 익혀야 하는 일입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라일보] 좋은 형제자매 사이를 만드는 법, 마지막 이야기입니다. 자녀가 둘 이상이라면 그 사이에 갈등이 생겼을 때 어떻게 해야 좋을지 고민이 됩니다. 자칫 어느 한쪽으로 기울게 되면 아이들의 관계는 좋아질 수 없기 때문인데요. 그럴 때, 이번에 이야기할 '잠깐만' 팁을 꼭 기억해 보세요.

질문. 두 아이가 놀이를 할 때마다 티격태격해요. 첫째는 둘째가 다가오는 게 싫고, 둘째는 언니가 하지 못하게 하니 울거나 짜증을 냅니다. 서로 사이좋게 놀았으면 하는데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 네. 그런 고민이 있으시군요. 그럴 땐 우선 아이들의 마음을 공감하면서 생각해 보는 게 중요합니다.

큰아이는 동생에 비해 아는 것도 많고 놀이 방식도 다양해서 더 재미있게 노는 방법을 알아요. 놀이의 내용 면에서도 동생보다 다양할 수밖에 없지요. 재미있는 상상을 하면서 놀고 있는데 동생이 와서 자기의 놀잇감을 만진다면 어떨까요. '놀이 상'은 내가 다 차려놨는데, 동생이 와서 방해하고 내 것을 망가뜨린다는 생각이 들겠죠. 이때 큰아이가 화를 내는 건 당연해요. 그 당연한 것을 인정해 줘야 합니다.

작은아이는 어떨까요. 큰아이가 정말 신나게 놀고 있어요. 그게 신기하기도 하고 같이 놀고 싶기도 해서 큰아이 것을 만지고 싶은 거예요. 그 마음 역시 온전히 인정해 줘야 합니다.

이럴 때, 보통 아니라고 하면서도 두 아이 중 한쪽으로 기울기 쉽습니다. 특히 나이가 어린 작은아이에게 많이 기울게 되지요. 그러면서 큰아이에게 "동생한테 좀 줘", "동생에게 빌려줘야지"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큰아이는 자기만 아는 얌체로 비춰지게 되지요. 야단맞은 기분이 들어 더 화가 날 수도 있고요.

큰아이와 작은아이, 두 마음을 모두 인정해 줘야 합니다. 첫째는 자신의 것을 동생이 건드리는 게 싫고 방해받는 것이 화가 나는 거고, 동생은 하고 싶은데 하지 말라고 하니 속상한 겁니다. 이 둘을 모두 인정해 주면서 힘의 크기를 같게 해야 합니다.



|"잠깐만"하며 상황 멈추고 마음 인정해 주세요

그렇다면 둘이 다투는 상황에선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때 사용할 수 있는 게 바로 "잠깐만"입니다. 서로 다투고 있을 때,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면서 "잠깐만, 잠깐만"이라고 말하며 일단 상황을 멈추게 하는 거지요.

그런 다음에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는 겁니다. 첫째에게는 우선 "무슨 일이야, 어떻게 된 일이야"라고 묻고 대답하지 않으면 "혼자 놀고 싶은데 동생이 만지면 놀이가 깨져서 화가 날 것 같구나. 맞아?"라고 말이죠. 그렇게 물어보면 대부분 맞다고 할 겁니다. 다음엔 동생 차례입니다. "언니(*상황에 따라 다른 호칭)가 하는 걸 보니까 같이 하고 싶어서 만진 것 같은데, 맞아?"하면 동생도 그렇다고 하겠지요.

그렇게 물어보는 걸로 끝입니다. 엄마는 "그럼 어떻게 하지?"하고 큰아이의 도움을 기다리는 거예요. 엄마가 마음을 충분히 읽어줬기 때문에 두 아이 모두 그 순간 화를 가라앉힐 거예요. 올라갔던 감정이 내려가면 생각하는 영역이 생깁니다. 그러면 큰아이가 동생에게 장난감을 하나 준다든가 여기 앉으라고 먼저 얘기해 줄 수도 있습니다.

엄마는 그때 동생에게 물어봅니다. "○○야 기분이 어때?", "어떤 게 좋아"하고 말이에요. 그럼 동생은 "언니가 좋아"라고 할 수도 있을 거예요. 그러면 하나를 줘도 열 개를 얻을 수 있는 관계가 되는 거지요.

여기에 엄마도 한 마디 보태 주세요. "네가 동생에게 나눠주는 걸 보니 엄마가 고민하고 걱정했던 게 다 풀렸네", "엄마의 숙제가 다 해결됐네"하고 말이지요. "자매끼리 잘 지내는 걸 보니 정말 행복하다. 고마워"라고도요. 모든 관계는 노력이잖아요. 부모가 이렇게 말한다면 두 아이는 항상 잘 지내고 다툼이 발생할 때도 서로 어떻게 할지 생각하며 애쓸 겁니다.

부모의 바람은 자녀들이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지만, 이 역시 저절로 되는 일이 아닙니다. 엄마 아빠는 아이들의 마음에 공감해 주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게 필요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언니를 지켜줘야 동생도 지킬 수 있어요"

반대로 첫째가 그래도 안 된다고 할 수도 있어요. 그럴 땐 엄마는 동생에게 이렇게 말해 줘야 합니다. "언니가 오늘(지금은)은 안 된대"라고 말이지요. 언니가 원래 그런 게 아니라, '오늘'은 안 된다는 것을 명확하게 해 주는 겁니다. 이렇게 큰아이를 지켜줘야 합니다. 그게 바로 동생도 지키는 방법이거든요.

둘째가 첫째만큼 자랐다면 둘 모두에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 서로 다른 음식을 먹고 싶을 때도 조율할 수 있도록 말이지요. 함께하는 걸 몸으로 익히는 게 중요합니다. 이렇게 자란 아이들은 무슨 일을 하든 서로가 서로를 돕고, 공부할 때나 책을 볼 때도 친구처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사이가 될 수 있습니다. 상담=오명녀 센터장, 취재·정리=김지은 기자



◇가치 육아 - 이럴 땐

한라일보의 '가치 육아'는 같이 묻고 함께 고민하며 '육아의 가치'를 더하는 코너입니다. 제주도육아종합지원센터 오명녀 센터장이 '육아 멘토'가 돼 제주도내 부모들의 고민과 마주합니다. 2주에 한 번 영유아 양육 고민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전문가 조언이 필요한 고민이 있다면 한라일보 '가치 육아' 담당자 이메일(jieun@ihalla.com)로 자유롭게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가치 육아 - 이럴 땐 ⑨] "오늘부터 '6초 포옹'해 보세요"
[가치 육아 - 이럴 땐] ⑧ "동생이 생겼대"… 아이에게 어떻게 말해 줄까요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기획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