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 적합' 김호민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임명
오영훈 제주도정 첫 인사청문 통과 출자출연기관장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입력 : 2022. 09. 29(목) 10:02
29일 임명장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는 오영훈 제주지사(왼쪽)와 김호민 사장.
[한라일보] 제주자치도의회 인사청문에서 '적합' 의견을 받은 김호민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이 29일 임명됐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이날 김호민 제주대교수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신재생에너지·수소 분야 등 에너지공사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에너지산업을 통해 얻는 경제적 효과가 도민들에게 돌아가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신임 김 사장은 제주 출신으로 제주대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한국전기연구원 선임연구원으로 거쳐 2011년부터 제주대 전기공학과 교수로 재직해온 에너지 전문가이다. 김 사장의 임기는 29일부터 2025년 9월28일까지 3년이다.

제주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지난 27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실시하고 "사업 다각화 방안 등 경영능력은 다소 미흡하지만 에너지 소비 대전환 시대 제주에너지 공사의 대내외적 문제를 해결할 능력 있다고 판단된다"며 적합 의견을 냈다.

김호민 사장은 민선 8기 오영훈 제주도정 출범 후 인사청문을 거친 첫 출자·출연기관장이며 이밖에 인사청문 대상인 이선화 ICCJeju 대표이사 인사청문은 29일, 양덕순 제주연구원장 인사청문은 다음달 4일 실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행정경험 부족하지만…" 김호민 예정자 '적합'
제주자치도 김호민 에너지공사 사장 인사청문 요청서 제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3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