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근 5년간 의료기관 내 성범죄 23건 발생
전국서 총 1658건… 매년 증가 추세
최연숙 의원 "관계부처 대책 마련을"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2. 09. 27(화) 14:47
[한라일보] 의료기관 내에서 강간·강제추행 등 성폭력 범죄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힘·비례대표)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의료기관 내 강력사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한 강간·강제추행은 총 1658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한 강간·강제추행 건수는 2017년 259건, 2018년 271건, 2019년 354건, 2020년 366건, 2021년 40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제주지역은 최근 5년 간 총 23건의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사건이 발생했으며 연도별로는 2017년 6건, 2018년 2건, 2019년 3건, 2020년 7건, 지난해 5건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6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352건, 부산 137건 등의 순이었으며 제주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6위를 기록했다.

최연숙 의원은 "의료기관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다루며 매 순각 촌각을 다투는 곳"이라며 "의료인은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 환자는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는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등 성폭력 범죄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4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