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나타난 열대야.. 제주 다음주 더위 꺾인다
제주 북부지역 올들어 열대야 49일째
처서 지나면서 무더위 점차 약화될듯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입력 : 2022. 08. 19(금) 08:45
[한라일보] 정체전선 영향으로 훔뻑 내린 비로 잠시 멈췄던 열대야가 제주지방에 다시 나타났다.

19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밤 사이 기온이 25℃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서 제주 동부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 열대야가 발생했다. 밤사이 열대야 발생지점의 최저기온을 보면 제주 26.7, 고산 26.3, 서귀포 26.0℃ 등이다.

17일 밤 사라졌던 열대야가 다시 나타나면서 제주 북부지역의 열대야 일수는 49일로 늘었고 고산 33일, 서귀포 34일, 성산 28일을 기록중이다.

제주기상청은 19일부터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최고체감온도가 33℃ 이상 올라 당분간 열대야가 계속되겠다고 예보했다. 주말인 20일 오후 기압골 영향으로 5~20㎜가량이 비가 예상되지만 폭염을 식히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부터는 추석을 앞두고 제주지방에서 본격적인 벌초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벌초과정에서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휴식과 함께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처서(23일)를 지나면서 낮 최고기온이 30℃ 안팎으로 점차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최저기온도 25℃ 이하로 떨어지면서 열대야도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

해상에서는 20일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최고 3m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98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