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푹푹 찌는 '입추' … 체감온도 33~35℃ 웃돌아
7일 제주시 최고기온 34.6℃… 당분간 무더위 기승
밤 사이 열대야도 이어지며 '온열질환' 발생 주의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2. 08. 07(일) 16:36
연일 폭염이 이어진 지난 6일 서귀포시 정방동 소정방폭를 찾은 탐방객들이 시원한 폭포수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강희만기자
[한라일보]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기상 입추에도 폭염의 기세가 수그러들지 않았다.

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시 건입동의 최고기온은 34.6℃, 성산 32℃, 고산 30℃ 등을 기록하며 무더위가 맹위를 떨쳤다.

이날 제주 북부와 동부, 서부지역에 폭염경보가 발령됐으며 제주 남부와 추자도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당분간 최고 체감온도가 33~35℃ 이상의 매우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겠고 밤 사이에도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제주도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 수축 정도에 따라 날씨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여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8월 둘째 주 제주지역은 별다른 비 소식 없이 맑거나 구름 많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특히 금요일인 12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35℃까지 올라 폭염이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월요일인 8일은 맑은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 26~28℃, 낮 최고기온은 31~34℃까지 오르겠다.

낮 동안 산지를 중심으로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아 격렬한 야외 활동은 자제하고 물을 충분히 마셔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또 축사와 양식장 등에서는 폐사 가능성이 있어 온도 조절과 질병 예방을 위한 방역에 나서야 한다.

전력 수요도 크게 늘어 변압기 사고나 실외기 화재 가능성에 대비해 미리 점검에 나서는 것이 좋겠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