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사는 MZ세대 느는데… "오른 금리에 하우스푸어 될라"
제주 최근 3년간 전체의 27.42% 차지... 전국 9번째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입력 : 2022. 07. 24(일) 17:02
[한라일보] 제주지역에 20~30대인 MZ세대의 주택 매입 비중이 커지고 있다. 최근 3년간 주택을 사들인 사람 10명 중 2명 이상이 'MZ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김영주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2019~2021년) 주택을 매입한 사람은 총 250만1574명으로 이 중 MZ세대로 분류되는 1981~2002년생은 전체 매입자의 28.89%(72만2775명)를 차지했다.

■ MZ세대 주택매입비중 22.15%→22.97%→27.16% 최근 3개월간 계속 커져

MZ세대의 주택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33.33%)이었으며 이어 울산(33.27%), 경기(31.12%), 세종(29.82%), 광주(29.07%), 경남(27.94%), 대전(27.83%), 인천(27.8%), 제주(27.42%) 등 순이었다. 제주는 전국 17개 시도 중 9번째로 MZ세대의 주택 매입 비중이 컸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서도 최근 3개월(3~5월)간 제주도내 주택 매매거래량은 2687호(3월 921호·4월 827호·5월 939호)로 이 중 MZ세대의 주택 매입 비중은 전체 매매거래량의 24.15%(649호)로 나타났다. 월별로 보면 3월 22.15%(204호), 4월 22.97%(190호), 5월 27.16%(255호)로 MZ세대의 주택 매입 비중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한국은행의 사상 첫 빅스텝(0.5%포인트 금리 인상) 단행,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금리 급상승 등이 이어지면서 '영끌'로 무리하게 주택 매입에 나선 MZ세대들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 급상승 금리 등에 상환능력 부족 '영끌족' 부담 커져

김 부의장은 "연말까지 1금융권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9%까지 오를 수도 있다고 예상하는 보고서도 나오는 상황에서 상환능력이 부족한 이른바 '영끌족'은 한순간에 하우스푸어로 전락할 상황에 처했다"며 "정부 정책만 믿고 주택을 사들인 서민들을 위해서라도 정부는 초고위험군의 대출 잔액과 금리 실태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피력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19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