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박소현이 들려줄 '사랑 후에'
오는 11일 제주대 아라뮤즈홀서 리사이틀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2. 07. 05(화) 14:08
[한라일보]첼리스트 박소현이 '사랑'을 주제로 관객과의 소통을 이어간다. 지난해 'About Love'에서 올해 'After Love'(사랑 후에)를 주제로 내건 리사이틀 무대는 오는 11일 오후 7시30분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펼쳐진다.

박소현은 관객들이 감상할 수 있는 첼로 레퍼토리를 넓혀나가고자 다양한 연주곡 발굴에 나서고 있다. 이날 공연에선 바이올린 소품곡으로 유명한 사라사테의 '찌고이네르바이젠'을 첼로버전으로 만날 수 있다.

관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곡마다 담긴 작곡가의 의도와 연주자의 해석 및 연주 의도에 대한 해설도 들을 수 있다. 이날 무대엔 피아니스트 김보영이 함께한다. 전석 초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86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