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사람이 그려내는 종합적인 무늬, 오페라
김채현 기자 hakch@ihalla.com입력 : 2022. 07. 05(화) 00:00
역사 속 사람들이 그려온 특색있는 반복을 문화라고 한다. 의식주를 비롯해 언어, 풍습, 종교 등으로 우리 삶에 드러나는 문화를 우리는 향유하고 소비하며 자신도 모르게 생산에 이바지한다. 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은 예술가들만의 역할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문화라는 무늬가 처음 세상에 나와도 그것이 반복되지 않으면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반복할 때 그것은 무늬가 되고 점차 깊어진다. 문화에 가치를 불어넣는 것은 우리와 같은 일반적 대중의 역할이다.

'이중섭'은 서귀포의 문화로서 우리 삶에 점차 깊이 새겨지고 있다. 서귀포에 머문 한국인이 사랑하는 작가 이중섭에 대한 향수가 이중섭미술관, 이중섭예술제 등으로 서귀포에 가득하다.

그 중 창작 오페라 이중섭은 2016년 처음 공연을 시작으로 꾸준한 성원을 받아 벌써 올해 6번째 공연을 앞뒀다. 웅장한 관현악과 가슴을 울리는 합창의 청각적 아름다움과 이중섭 작가의 작품이 녹아있는 무대와 배우와 무용단의 시각적 아름다움을 종합적으로 표현하는 창작 오페라 이중섭은 올해 9월 23~24일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이중섭 작품의 아름다움과 그의 작품으로 볼 수 있는 우리의 문화를 재조명할 예정이다. 우리가 사랑하는 이중섭의 아름다움이 서귀포에 아로새겨지길 바라 본다. <신민호 서귀포시 문화예술과>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0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