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개원 "'신 3고(高) 시대' 경제 위기 극복"
김경학 의장 4일 개원식서 "경제위기 극복 협치" 강조
오영훈 지사 "7조원 규모 추경 예산안… 지혜 모아달라"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2. 07. 04(월) 11:00
4일 열린 제주자치도의회 개원식에서 의원들이 선서하고 있다. 이상국 기자
[한라일보]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원장 제12대 의회 개원식에서 민선8기 제주도정과 협치를 통해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신 3고(高)시대'에 따른 경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4일 오전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제12대 제주도의회 개원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원식에는 도의원을 비롯해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광수 교육감 등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경학 의장은 이날 의원선서 낭독에 이어 개원사를 통해 "20년만에 민주당 도지사와 민주당 의장이 탄생한 만큼 협치를 통한 동반자에 대한 기대가 무척 큰 것으로 안다"면서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상설정책협의회 운영을 통해 집행부와도 더 소통하며 제주발전에 힘과 지혜, 역량을 모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 이원들과도 소통하고 의견을 존중하면서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며 "교육행정과의 소통도 강화해 제주교육의 당면현안 해결에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8월에 민선8기 도정이 8천5백억 원 규모의 역대 최고 수준의 추경예산을 편성하여 민생경제 회복과 안정을 위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예산안의 심의·확정권을 가지고 있는 도의회도 이에 더해 눈앞의 위기뿐만 아니라 좀 더 긴 안목으로 제주의 미래를 내다보고 준비할 씨앗을 뿌리는 데 중점을 두고, 심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영훈 도지사는 축하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이 채 끝나기도 전에 고물가와 고유가, 고금리 등 '신 3고 시대'까지 본격화되면서 민생 경제가 어려워지고, 취약계층의 삶도 더욱 불안해지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민생경제 회복과 취약계층 생활 안정이 우선돼야 하는 이유다. 이에 제주도정은 민선 8기 첫 추경 예산안으로 기존 예산에서 8500억원이 늘어난 7조 2천400억 원 규모로 편성해 도의회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급한 주민 불편 해결 분야와 국비 분담 등을 제외한 대부분 가용재원을 민생경제 안정에 집중 투입하고자 한다"면서 "필요한 곳에 예산이 신속하게 쓰일 수 있도록 의원분들께서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진통 끝에 여야 '5대1' 배분… 제주도의회 원구성 합의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18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