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잠수함 훼손 논란… '관리방안' 마련한다
녹색연합 주장에 문화재청은 현지조사 진행
제주도 '관리방안 마련 위한 용역' 내년 추진
"기존 모니터링은 한계… 국비 확보해 발주"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2. 06. 27(월) 16:50
녹색연합 제공.
[한라일보] 문화재청이 허가를 내준 관광 잠수함이 수중 환경을 훼손하고 있다는 주장(본보 9일자 4면)과 관련 제주도가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키로 했다.

27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내년 초 '제주 연안 연산호 군락 종합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발주한다. 현재 용역은 문화재청으로부터 국비 확보 단계에 있으며, 결과는 2023년 하반기에 나올 예정이다.

이번 용역은 지난 8일 녹색연합이 기자회견을 통해 "서귀포잠수함 운항 구역(문섬 북쪽 면 수중 동서 150m) 내 수중 암반이 (잠수함) 충돌로 긁히거나 무너지며 지형 훼손이 발생했고, 수심 20m 잠수함 기착지에는 길이 25m, 폭 6m 규모의 의도적 지형 훼손 가능성도 보인다"고 주장하면서 추진되는 것이다. 아울러 녹색연합은 잠수함 운항으로 인한 산호 훼손 의혹도 제기했다.

기자회견 다음날 서귀포잠수함 운영사인 대국해저관광(주)에서도 설명자료를 통해 "간혹 강한 조류로 인해 암반에 긁힘이 발생하지만, 잠수함 때문에 암반이 무너졌다는 것은 과도한 표현이다. 기착지 평탄화 관련도 본래 평탄화 지형을 활용해 기착지로 사용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지난 17일에는 잠수항 운항 허가권을 갖고 있는 문화재청을 비롯해 제주도와 해양수산부 등이 현지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를 토대로 문화재청은 '잠수함 운항에 따른 현상변경허가 조건사항 이행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연안 연산호 군락 내 산호 서식 환경 개선을 도모하기 위해 2021년부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수중 환경 조사라는 물리적 여건 상 지속적인 조사가 다소 어려운 현실"이라며 "이에 내년에는 연산호 군락 종합 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용역에서는 녹색연합이 주장하는 내용도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9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